기사 메일전송
"나를 기억해 주세요" 은반서 '백플립' 선보인 피겨스타
  • 고동호 기자
  • 등록 2020-09-11 01:36:35

기사수정
  • 천상계 피겨선수가 인종차별을 대하는 법

미국 사회에서 많은 사람들이 분노했던

조지 플로이드 사건 기억나시나요?


인종차별이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면서

스포츠 내에서도 인종차별 반대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는데요.


그 중 피겨계의 빙판의 흑진주라는 별명을 가진 '수리야 보날리' 선수 

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인종차별을 당해 온 그녀인데요.

그녀가 어떤식으로 부당함과 차별을 어떻게 거부했는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.




0
  • 목록 바로가기
  • 인쇄


최신뉴스더보기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